6월의 시 ----------  김 남조

 

어쩌면 미소짓는 물여울처럼

부는 바람일까

보리가 익어가는 보리밭 언저리에

고마운 햇빛은 기름인양 하고

 

깊은 화평의 숨 쉬면서

저만치 트인 청청한 하늘이

성그런 물줄기 되어

마음에 빗발쳐 온다

 

보리가 익어가는 보리밭 또 보리밭은

미움이 서로 없는 사랑의 고을이라

바람도 미소하며 부는 것일까

 

잔 물결 큰 물결의

출렁이는 비단인가도 싶고

은 물결 금 물결의

강물인가도 싶어

 

보리가 익어가는 푸른 밭 밭머리에서

유월과 바람과 풋보리의 시를 쓰자

맑고 푸르른 노래를 적자

'행복한인생 > 편안한 시,좋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죽 나무 - 도종환님  (2) 2011.09.26
2011년을 맞이하며..  (0) 2010.12.31
배려  (2) 2010.12.04
마음이 맑아지는 글  (2) 2010.10.27
내 생애 가장 아름다운 편지  (1) 2010.08.12
6월의 시 - 김 남조  (0) 2010.07.29
Posted by 여우별leecfp 여우별 leecfp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BLOG main image
재무설계로 행복만들기 블로거 이미선CFP입니다.인생의 행복한 재무관리를 위한 네비게이터가 되어드리겠습니다. 이미선CFP(01088678699) by 여우별 leecfp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690)
행복한 재무설계 (24)
미리준비하는 위험관리 (202)
어린이 위험관리 (16)
미리준비하는 은퇴 (10)
비과세 일시납 연금 (38)
변액연금 비교 (35)
소득공제용 연금저축비교 (33)
목돈 마련 저축, 펀드, 투자 (67)
?! 궁금,문의사항 (90)
행복한인생 (117)
100세 건강 (4)
금융뉴스 (37)
보상지급사례 (9)
2012년 file (개인비번설정) (8)

글 보관함

달력

«   2020/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Total : 621,759
Today : 22 Yesterday :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