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금융뉴스

한국은행 기준금리 0.25%p 내려 기준금리 2.75% 결정.

한국은행 기준금리 0.25%p 내려 기준금리 2.75% 결정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지난 7월에 0.25% p 를 내린후 다시 3개월만에 0.25%p 인하 하였습니다.

        11일 오전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재의 연 3.00%에서 연 2.75%
        인하결정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금리 인하 결정은 세계 시장의 총 수요 감소에 따른 수출 둔화 와 그에 따른 내수 악화,
    
경기 침체 등등의 이유
때문일것으로 보여집니다.

 

        금리가 낮아질것이란 예상은 이제 누구나 하고 있는 내용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금리인하 소식이 뭐 그리 놀랍지도 않습니다.

        증시에도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는것 같습니다.

 

       

 

한국은행 통화정책방향에 대한 보고서내용입니다.

 

 

◆  금융통화위원회는 다음 통화 정책방향 결정시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재의 3.00%에서 2.75%로 하향 조정 하여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하였다.

 

◆  세계경제를 보면, 미국은 완만하나마 경기회복세가 이어졌으나 유로지역에서는 경제활동의 부진이 심화되었다.
     신흥시장국도 선진국 경기 부진의 여향 등으로 성장세가 계속 둔화되었다. 앞으로 세계경제는 회복세가 매우 완만할 것으로
     예상되며 유로지역 재정위기의 실물경제파급 및 미국의 급격한 재정긴축 현실화 가능성 등으로 성장의 하방위험 이 큰 것으로
     판단된다.

 

국내경제를 보면, 수출과 내수가 동반 부진함에 따라 성장세가 미약하였다. 고용 면에서는 취업자수가 고령층 및 서비스업 중심의
    증가세를 이어가는 가운데 제조업에서도 증가폭이 확대되었다. 앞으로 국내경제는 유로지역 재정위기의 장기화, 글로벌 경제의 부진
    지속 등으로 마이너스의 GDP갭 이 상당기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 9월중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근원인플레이션율은 각각 2.0%, 1.4%의 낮은 수준을 지속하였다.
    앞으로 물가상승률은 국제곡물가격 불안, 등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수요압력 완화 등으로 당분간 물가안정목표의 중심선(3.0%)
    아래에 머물 것으로 전망된다.
    주택매매가격은 수도권에서는 하락세가 소폭 확대되었고 지방에서는 대체로 전월 수준에서 안정되었다.

 

금융시장에서는 주요 선진국의 추가 양적완화정책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상황 개선 및 외국인 증권투자자금 유입 등으로 주가는
    상승하였고 환율은 하락 하였다. 장기시장금리는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소폭 하락하였다.

 

금융통화위원회는 앞으로 해외 위험요인 및 이에 따른 국내외 금융. 경제상황 변화를 면밀하게 점검하는 한편,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를 낮추도록 계속 노력하면서 성장잠재력이 훼손되지 않는 가운데 중기적 시계에서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물가안정목표
  
내에서 안정되도록 통화  정책을 운용해 나갈 것이다.

 

 

    - 출처 한국은행 보도자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