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행복한인생/행복한시간

[여행이야기] 지리산 - 청학동 삼성궁 - 산청 남사 예담촌 (1)


           [여행이야기] 지리산 - 청학동 삼성궁 - 산청 남사 예담촌 (1)


 

지리산도 식후경 - 대나무 죽통밥




장길산, 태백산맥을 읽으면서 지리산은 꼭 가보고 싶은 명산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계획도 많이 세웠었는데도 못가본 산이 지리산이었습니다.

그런데로 여행을 좋아하는편이라 여러산을 가보았지만 이상하게 지리산은 빠졌습니다.

아이들과도 꼭 가보고 싶었는데 아직까지 못가봤습니다.

그래서 지리산은 저에게 너무 머~언 그래서 아쉬운 산입니다.


그런의미에서 하루만에 삼성궁 과 남사 예담촌 만을 쭈~욱 보고 온것은 개인적으로 많이 아쉬웠습니다.


지리산은 아직까지도 저에게 아쉬운 산입니다.

꼭...언젠가는 적어도 2박 3일쯤이라도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이번에는 삼성궁과 남사 예담촌에 대한 글만 올리는것으로 만족하고 다시 꼬~옥 또 추가로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01234



가까운 거리가 아니다보니 도착해서 점심먹는것을 제일먼저 했습니다.

주변 경치를 바라보며 식사를 하니 절로 건강해지는 듯했습니다.


쉬어가는 타임으로 잠시 사진구경을 하세요.~


 


 

 


 


 


 


 


 


 

 


지리산이라서 그런가요. 왠지 신령스럽게 느껴집니다.
죄송합니다. 제가 사진은 아직 초보라서... 

오늘시간은 맞보기.. 삼성궁과 남사 예담촌에 대한 유래등 더 많은 내용은 2탄에서 계속